WebDesktop - Smartphones - Tablets  | 한국말 ( KR - Korean ) | Keeping up-to-date on social exclusion worldwide | 한국말 - PRESS REVIEW about social exclusion : Poverty | Health | Elderly | Children | Education | LGBT | NON-PROFIT initiative : Our mission is to provide the best information on social exclusion worldwide || Raising awareness on the damaging effects of social exclusion

이 블로그 검색

2017년 4월 25일 화요일

일하는 노년 '삶의 질' 높다

일하는 노년 '삶의 질' 높다
- 논문은 고령화연구패널조사 1차(2006년)와 5차(2014년) 자료를 이용해 이 같은 가정이 성립하는지 분석했으며 고령화연구패널조사는 제주를 제외한 전국 거주 45세 이상 중고령자 1만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총 표본 수는 1만7,278개로 2006년 고용상태였다가 2014년 은퇴한 이들의 응답을 실험군으로, 2014년에도 여전히 일하고 있는 이들의 응답을 대조군으로 설정했다. 실험 결과 은퇴를 하게 되면 ‘건강상태 만족도’는 10.9%가 감소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전반적인 삶의 만족도’는 5.1% 감소할 가능성이 있었다. 본인이 느끼는 ‘주관적’ 건강의 정도를 감안했을 때는 19.3% 건강이 감소할 확률로 나타났다. 또 질병 상태는 5~6% 악화, 정신건강상태는 6~9% 나빠질 가능성이 있다는 결과도 있다.

지역자활사업 참여주민 정신건강 돌본다

지역자활사업 참여주민 정신건강 돌본다
- 전주지역자활센터와 전주시정신건장증진센터는 24일 자활사업 참여주민들의 정신건강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건강한 지역사회 구축을 위해 자활사업에 참여하는 취약계층 주민들의 심리안정 지원과 정신건강 증진을 위해 성사된 것으로, 양 기관은 심리 상담과 정신과적 응급상황에 처한 주민지원에 관해 유기적으로 협조하기로 했다. 특히, 양 기관은 자활사업 참여자들이 소중한 일과 건강한 삶을 양립해 나갈 수 있도록 정신건강증진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고령화 정책 '시급' 은퇴하면 건강·삶 만족도 떨어져

고령화 정책 '시급' 은퇴하면 건강·삶 만족도 떨어져
- 논문은 은퇴가 노동력 상실, 그로 인한 사회·경제적 자원의 감소로 당사자에게 신체·정신적 스트레스가 될 수 있으며, 삶의 만족도를 떨어뜨리는 주요 요인이라고 판단했다. 
특히 조기퇴직, 은퇴 후 준비 부족, 사회복지제도 미비 등의 문제로 은퇴가 고령자의 건강·삶의 만족도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전제했다. 
논문은 고령화연구패널조사 1차(2006년)와 5차(2014년) 자료를 이용해 이 같은 가정이 성립하는지 분석했으며 고령화연구패널조사는 제주를 제외한 전국 거주 45세 이상 중고령자 1만명을 2년 단위로 조사하고 있다. 

G20 '포용적 성장' 강조…보호무역주의 차단엔 역부족

G20 '포용적 성장' 강조…보호무역주의 차단엔 역부족
- 주요 20개국은 21일(현지시각)부터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서 세계경제 회복력 제고를 위한 국제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이들은 세계경제 성장세가 개선되고 있다는 시각을 공유했으며, 지속적인 경기 회복을 위해 완화적인 재정·통화정책 및 구조개혁 등 성장 친화적인 경제정책을 활용하기로 뜻을 모았다. 미국의 금리인상, 저생산성, 자국 우선주의 정책 등 글로벌 경기 하방 요소에 대해서도 공감하고 정책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들은 특히 소득불평등을 주요한 경기 하방 위험으로 진단하고 모든 계층이 성장의 과실을 골고루 나눠야 한다는 ‘포용적 성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참석국들은 최근 소득불평등이 반세계화와 자국 우선주의의 원인이 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각국이 사회안전망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회의에 참석한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자유화와 다자체제가 그동안 글로벌 경제성장을 견인해왔으며, 그 혜택을 지속적으로 향유하기 위해서는 성장의 포용성 제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특히 소득불평등을 주요한 경기 하방 위험으로 진단하고 모든 계층이 성장의 과실을 골고루 나눠야 한다는 ‘포용적 성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참석국들은 최근 소득불평등이 반세계화와 자국 우선주의의 원인이 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각국이 사회안전망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회의에 참석한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자유화와 다자체제가 그동안 글로벌 경제성장을 견인해왔으며, 그 혜택을 지속적으로 향유하기 위해서는 성장의 포용성 제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791868.html#csidx3ca02bd3e89e1498c165f810e1d9e27

대선 후 양극화 개선 어떻게 접근해야 할까

대선 후 양극화 개선 어떻게 접근해야 할까
- 현재 한국 사회가 직면하고 있는 심각한 문제 중 하나는 사회 양극화다. 1997년 외환위기 이후 가속화된 사회 양극화로 내수 위축에 따른 경제침체가 나타났다. 빈곤층이 확대되면서, 내수는 위축됐다. 또한 사회양극화는 급격한 만혼과 비혼 증가, 세계 최저 출산율, 세계 최고 노인 자살률을 야기해, 복합적인 사회위기를 더욱 심화시키고 있다.  

이제 사회 양극화는 21세기 대한민국의 시대적 해결 과제가 되었다. 지금 이 문제를 제대로 해결하지 못한다면, 한국의 미래는 너무나 어두울 수밖에 없다. 양극화의 원인에 대한 정확한 진단과 그에 따른 효과적인 처방이 정치권에서 모색돼야 한다. 

교인 63.3% "대통령 기독교인 아니어도 돼"

교인 63.3% "대통령 기독교인 아니어도 돼"
-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대선이 보름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한국 개신교인들이 어떤 기준으로 후보를 선택하고, 차기 대통령에 어떤 기대를 걸고 있는지 보여 주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한국기독교언론포럼(한기언·김지철 이사장)과 한국크리스천기자협회(정형권 회장)은 '2017 대선에 대한 기독교인 인식과 정치 참여' 조사 결과를 4월 24일 발표했다.
한기언 공동대표 변상욱 대기자(CBS) 사회로 진행됐다. 지용근 대표(지앤컴리서치)의 설문 결과 발표, 손달익 목사(한기언 공동대표·전 예장통합 총회장)와 김선욱 교수(숭실대), 강석근 국장(<기독신문>)의 논찬이 이어졌다.
설문 조사는 △개신교인의 대선 인식 △개신교인의 투표 성향 △차기 대통령 평가 및 과제, 세 가지 주제에 총 10개 질문으로 구성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