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Desktop - Smartphones - Tablets  | 한국말 ( KR - Korean ) | Keeping up-to-date on social exclusion worldwide | 한국말 - PRESS REVIEW about social exclusion : Poverty | Health | Elderly | Children | Education | LGBT | NON-PROFIT initiative : Our mission is to provide the best information on social exclusion worldwide || Raising awareness on the damaging effects of social exclusion

이 블로그 검색

2017년 5월 15일 월요일

우리사회 불평등의 핵…“비정규직 해결” 1순위로 뛰어올라

우리사회 불평등의 핵…“비정규직 해결” 1순위로 뛰어올라
- 소득 격차가 커지면서 소득상위 1% 계층이 국민 전체 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00년 9%에서 2015년엔 14.2%로 역대 최고 수준을 나타났다. 불평등은 한 세대에서 끝나지 않는다. 부모의 능력에 따라 자식의 미래가 결정된다는 ‘금수저·흙수저’ 계급론은 이미 현실이 되고 있다. 이처럼 우리 사회에 깊숙이 뿌리 박혀 있는 불평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문재인 정부는 무엇을 최우선적으로 해야 할까? <한겨레>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2~13일 전국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우리 사회 불평등과 격차 해소를 위해 새 정부가 주력해야 할 과제로 ‘정규직·비정규직 등 노동시장 불평등 해결’이 26.6%로 가장 높았다. 4년여 전인 박근혜 정부 출범 당시와 견주면 노동시장 불평등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상당히 커졌다. 2013년 박근혜 정부 출범 당시 <한겨레> 여론조사를 보면, 격차사회 해소를 위해 정부가 주력해야 할 과제를 묻는 질문에 ‘공정한 과세를 통한 부의 세습 방지’가 20.6%로 가장 많았고, 복지 확충을 통한 소득간 불평등 완화(20.1%)가 뒤를 이었다. 노동시장 불평등 해소(13.8%)는 조세와 복지정책에 밀렸다.

이처럼 우리 사회에 깊숙이 뿌리 박혀 있는 불평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문재인 정부는 무엇을 최우선적으로 해야 할까? <한겨레>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2~13일 전국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우리 사회 불평등과 격차 해소를 위해 새 정부가 주력해야 할 과제로 ‘정규직·비정규직 등 노동시장 불평등 해결’이 26.6%로 가장 높았다. 4년여 전인 박근혜 정부 출범 당시와 견주면 노동시장 불평등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상당히 커졌다. 2013년 박근혜 정부 출범 당시 <한겨레> 여론조사를 보면, 격차사회 해소를 위해 정부가 주력해야 할 과제를 묻는 질문에 ‘공정한 과세를 통한 부의 세습 방지’가 20.6%로 가장 많았고, 복지 확충을 통한 소득간 불평등 완화(20.1%)가 뒤를 이었다. 노동시장 불평등 해소(13.8%)는 조세와 복지정책에 밀렸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794697.html#csidx1383afc2ab293bf8ed9ee65c7e5dfd6
이처럼 우리 사회에 깊숙이 뿌리 박혀 있는 불평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문재인 정부는 무엇을 최우선적으로 해야 할까? <한겨레>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2~13일 전국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우리 사회 불평등과 격차 해소를 위해 새 정부가 주력해야 할 과제로 ‘정규직·비정규직 등 노동시장 불평등 해결’이 26.6%로 가장 높았다. 4년여 전인 박근혜 정부 출범 당시와 견주면 노동시장 불평등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상당히 커졌다. 2013년 박근혜 정부 출범 당시 <한겨레> 여론조사를 보면, 격차사회 해소를 위해 정부가 주력해야 할 과제를 묻는 질문에 ‘공정한 과세를 통한 부의 세습 방지’가 20.6%로 가장 많았고, 복지 확충을 통한 소득간 불평등 완화(20.1%)가 뒤를 이었다. 노동시장 불평등 해소(13.8%)는 조세와 복지정책에 밀렸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794697.html#csidxa135296b7970b24a47225696b0935c8
이처럼 우리 사회에 깊숙이 뿌리 박혀 있는 불평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문재인 정부는 무엇을 최우선적으로 해야 할까? <한겨레>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2~13일 전국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우리 사회 불평등과 격차 해소를 위해 새 정부가 주력해야 할 과제로 ‘정규직·비정규직 등 노동시장 불평등 해결’이 26.6%로 가장 높았다. 4년여 전인 박근혜 정부 출범 당시와 견주면 노동시장 불평등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상당히 커졌다. 2013년 박근혜 정부 출범 당시 <한겨레> 여론조사를 보면, 격차사회 해소를 위해 정부가 주력해야 할 과제를 묻는 질문에 ‘공정한 과세를 통한 부의 세습 방지’가 20.6%로 가장 많았고, 복지 확충을 통한 소득간 불평등 완화(20.1%)가 뒤를 이었다. 노동시장 불평등 해소(13.8%)는 조세와 복지정책에 밀렸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794697.html#csidx82bc63c81af1073af0aefa602b8ad47
이처럼 우리 사회에 깊숙이 뿌리 박혀 있는 불평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문재인 정부는 무엇을 최우선적으로 해야 할까? <한겨레>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2~13일 전국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우리 사회 불평등과 격차 해소를 위해 새 정부가 주력해야 할 과제로 ‘정규직·비정규직 등 노동시장 불평등 해결’이 26.6%로 가장 높았다. 4년여 전인 박근혜 정부 출범 당시와 견주면 노동시장 불평등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상당히 커졌다. 2013년 박근혜 정부 출범 당시 <한겨레> 여론조사를 보면, 격차사회 해소를 위해 정부가 주력해야 할 과제를 묻는 질문에 ‘공정한 과세를 통한 부의 세습 방지’가 20.6%로 가장 많았고, 복지 확충을 통한 소득간 불평등 완화(20.1%)가 뒤를 이었다. 노동시장 불평등 해소(13.8%)는 조세와 복지정책에 밀렸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794697.html#csidxba67d4bbcdfdb8f819d324cb6c8ac3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