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Desktop - Smartphones - Tablets  | 한국말 ( KR - Korean ) | Keeping up-to-date on social exclusion worldwide | 한국말 - PRESS REVIEW about social exclusion : Poverty | Health | Elderly | Children | Education | LGBT | NON-PROFIT initiative : Our mission is to provide the best information on social exclusion worldwide || Raising awareness on the damaging effects of social exclusion

이 블로그 검색

2017년 5월 18일 목요일

어느날 내 아이가 커밍아웃을 했다

어느날 내 아이가 커밍아웃을 했다
- 17일 ‘2017 국제 성소수자 혐오반대의 날 공동행동’을 맞아 진행된 필리버스터링 행사에서 많은 이들이 성소수자 차별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냈다. 20∼30대가 주축이 된 동성애자, 양성애자, 트랜스젠더 등 다양한 성소수자 단체에는 중년의 시민들도 어색하지 않게 어울렸다. 이들은 지난해 열린 퀴어문화축제에도 참여해 성소수자들을 대상으로 프리허그 행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성소수자 자녀를 둔 부모들이다.  

이성애자인 부모들은 왜 성소수자인 자녀를 위해 거리로 나섰을까

“사실 저도 철저히 이성애자로 살아온 사람이었어요. 아이가 어느 날 동성애자라고 말했을 때는 머리가 하얘졌죠. 저도 아내도 이성애자고 친척들, 지인들까지 주변에 동성애자를 본 적이 없었죠. 그날부터 전혀 새로운 세계를 살게 됐어요”(동성애자 아들을 둔 아버지 A씨)